본문으로 바로가기

소녀들의 2번째 일본 투어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어가고 있던 2013년 4월초,
갑자기 슬픈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소근
태티서 음중 하차!
4월 13일이 마지막 방송이 될 예정

 

ㅎㅏ...언젠간 이런 날이 올 것이라고 예상은 하고 있었지만, 그 날이 정말 눈앞에 다가오니
당황스럽기도 하고 뭘 어떻게 해야할지 잘 모르겠네요. 사실 임시하차였으면.. 하는 생각이 아직도 가득합니다만..
워낙 바쁜 소녀들인지라..이제는....놔줄 때도 되지 않았나..싶기도 하네요.

(이래놓고 6개월후에 제티중심 혹은 효티융중심..뭐 이런걸로 돌아오는건 아니겠지..ㅋㅋㅋ)


그동안 잘해줬어요 태티서!

 

그리고

사실 가장 안쓰러운건, 3여년의 시간동안 생방송 MC자리를 굳건히 지켜왔던 우리 파니!
율티중심 첫방부터 스페셜엠씨와 가요대전을 거쳐 태티서중심까지..
힘들기도 하고 정신없는 시간들이었지만
소녀시대 데뷔이래로 거의 반이상을 차지하는 기간동안
우리 파니 정말, 너무나도 잘해왔어요.
정말 기쁘고, 자랑스러웠습니다.



첫 율티중심 2009년 4월 4일 ~ 태티서중심의 마지막 2013년 4월 13일.

 

생각중

그래서, 오랫만에 댓글이벤트 한번 또 가기로 했어요 :)
이런 날은 꼭, 꼭 우리들 기억속에, 그리고 파니의 기억 속에 오래오래 남겨두고 싶네요.


 

소원과, 소녀시대를 좋아하고 티파니를 아끼는 분이라면
누구라도, 언제라도 참여하실 수 있는 마음나누기
안녕EVENT

 

 아래의 주제에 맞춰서 댓글을 작성해주시면 저희가 정리해서 댓글북으로 제작합니다.
댓글북 예시 http://www.teamtiffany.net/453
꼭 선물로 줘서 참여한다기보단, 우리 다같이 음중의 추억을 나눠보아요.
우리가 다 같이 지켜봐온, 그리고 성장해온 3년이잖아요?


 

1. 음악중심에 대한 추억
2.기억에 남는 방송

3. 티파니를 위한 응원의 한마디


아시다시피, 팀티의 댓글은 파니가 늘 읽어보고있다는거^^
그러니 부디 애정가득한 댓글 부탁드립니다.

! 너무 길면 많은 분들의 글을 실을 수 없게 되니, 적당~한 분량으로 부탁드려요.
! 비밀글 쓰지 마시고 꼭 공개로 해주세요. 파니가 읽을 수 있게 :)


 * 많은 소원의 참여를 위해서 소원들이 모이는 곳이라면 어디든
이벤트 소식을 나눠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무한RT 애정♡합니다...ㅎㅎ

 


슬퍼3 for INTERNATIONAL S♡NE!!


[Adieu Yulti & TTS!] The last broadcast April 13th!!!! O-<-<

As of April 13th, [TaeTiSeo Mucore], the show that has brightened up our weekends has come to an end.
We’d like to thank Tiffany for showing us many different sides of her over the 3 years, starting from [YulTi MuCore] and all throughout [TaeTiSeo Mucore]. She did such a good job and we had a great time watching alongside. :)
 


 If you are S♡NE or if you are someone who cares for Tiffany,
No matter where you are, you can participate in this 'Comment Event'

GoodByeComment Event

1. What does [Music-core] mean to you?
2. What was the most memorable episode?
3. Words of encouragement for Tiffany!

 

*****
- Please write your comments at the bottom of this post. ↓↓↓

  Your comments will be collected, published, and delivered to Tiffany.

- We’d love to keep everyone’s comments and have Tiffany read them. Brief length is appreciated. ^^
  Also, please Uncheck the secret box. Thanks!



How to write message on TeamT's post. There is a comment box on the bottom of every post.

and refer the picture below.


 

We haven't decided "due date" yet. This event is continued for a while.

Write message for MC Tiffany! Hurry up~

신고
블로그 이미지
teamtiffany

티파니가 좋아서 모인 사람들 팀티파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TWINS 2013.04.14 01:49 신고

    1.평소 음악프로를 즐겨보지 않는 나에게.. 단 5분의 시간을 위해 음악방송 본방사수를 하게 만들었던 애증의 프로 ㅠ 다소 서툴던 발음으로 소소가백을 진행하던 소녀미영이가 이제 어엿한 공중파 음악방송 엠씨가 되어 무려 4년이란 시간을 보냈다네요.. 쌓인 추억만큼이나 아쉬움이 크지만 엠씨황曰 끝이 있으면 시작이 있는거라지요? 두번째 이별을 마치고 혹시나 다가올 세번째 만남을 기다려봅니다

    2.어느방송 하나 잊을수가 없어요. 제주도의 강한바람을 맞으며 코가 빨개져 진행하던 루돌프 미영이도, 잠깐의 공백후 다시 돌아온 엠씨미영이도, 예쁜 한복을 차려입고 귀엽게 세뱃돈을 달라던 미영이도, 폭풍영어진행으로 간지를 내뿜던 한류콘미영이도.. 너무 많아서 일일이 열거하기도 벅차네요. 이 잠깐의 방송을 위해 얼마나 많은 준비를 하고 연습했을까 생각하면 대견합니다.

    3.비록 일면식도 없는 팬이지만 어느곳인가에서 미영양을 응원하고 또 아끼는 팬들이 많다는걸 항상 기억해줬으면 해요. 저도 그중의 한사람으로서 미영양의 앞길에 항상 좋은일만 가득했으면 합니다. Your smile makes me happy! 미영양의 건강하고 밝은 미소를 사랑해요.

  3. Favicon of http://twitter.com/yoseoppar Stella 2013.04.14 16:40 신고

    Hi there my dear Tiffany unnie,

    I really wanted to write this in korean but i wasn't able to do so because I'm an international sone who doesn't know korean/hangul words well. since you're from USA so i think it's okay to write in english because I know you will understand it!! ((if you read my letter though))

    firstly, it's a pleasure for me to be able to write a such honored thing like this. I'm really thankful to TEAMTIFFANYNET who created this project so that I can express my feelings to you that I've been kept for a long time.

    it saddens me when I heard you're going end your MCing period at music core along with Taeyeon and Seohyun unnies. I didn't know it will be this sad for me, I didn't know this sad thing will be happened twice. why? because before this, Yuri unnie also left right? it has been a very very loooooooooong time for you to be an MC so you've experienced the MC job well right? >< I wanna say thankyou. thankyou so much. thankyou a lot for your motivations and inspirations towards me even though you don't know who am I. I've been watching out your activities for years, I know your personality and I really love it. I really want to have your personality because yours is really nice. polite, has manners, loves everyone, and you're really warm heart-ed. I don't think you will read this letter because there's a lot of sones who have joined this project... it's about 1,500,000 people... sigh I'm so hopeless. actually we met on SMTOWN world tour III at Indonesia, Jakarta. well, I really miss you and I will miss your MCing voices. I hope, next time I would be able to see you MCing again at another chance. thankyou for everything!!!

    from your SONE.

  4. Dareen Foo 2013.04.14 20:08 신고

    1. What does [Music-core] mean to you?
    Music core used to a normal music program to me. But after you became the mc, i realized that you have become a really good speaker. Although there were mistakes sometimes during live broadcast, you learned from the mistake and never repeat the mistakes again. Through this program, we are able to see the another side of Tiffany. I am thankful that this program gave you the chance to gain more experiences. I am sure you feel the same way too :)


    2. What was the most memorable episode?
    I couldn't recall which episode leave the most impression on me , but i have good laugh every time watching the mc cut. The cute moment and also the expression make the viewer happy. Thanks for bringing laughter to us every Saturday .

    3. Words of encouragement for Tiffany!
    Tiffany ! When there is a start, there is an end. You did a good job as an emcee. In the future, i hope you get more opportunities to do emcee or what job that you like. I am waiting for your next project and always rooting for you . Although i live in Mialaysia , a place that is milesss away from you , but i will support you from the bottom of my heart. Take care and hwaiting !. We love You

  5. 박연우 2013.04.14 21:08 신고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진짜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아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6. prue 2013.04.14 23:01 신고

    1. What does [Music-core] mean to you?
    Its a chance to watch soshi emcees enjoy themselves while doing their job and also to get to know more k-pop songs that i wouldn't have listened if it wasn't for tuning in to watch TTS.

    2. What was the most memorable episode?
    I can't think of a particular memorable episode. However its just a joy to watch the different expressions soshi makes. Every episode is cute and funny!

    3. Words of encouragement for Tiffany!
    I will make this short because there are a lot of messages already (HAHA). I just wanna say, GREAT job in doing your best for this job that you love. In all jobs, you bound to get tired, but press on! because you have 8 other girls striving with you and millions of fans supporting u (: and most importantly you have a Father in heaven that will always be there for u. God Bless you Tiffany (:
    ps, please take care of ur health! too much redbull ain't good!

  7. 시리우스 2013.04.14 23:03 신고

    1. 음악중심은 음악캠프 시절부터 열심히 챙겨보던 방송입니다! 팬이 된 시기가 조금 늦었던 터라 파니가 MC를 보는 것을 직접 시청한 것은 오래 되지 않았어요. 하지만 파니를 비롯한 우리 소녀들-유리와 태연&서현까지-이 능숙하게, 때로는 예쁘고 귀엽게 공중파 음악방송의 MC를 보는 것을 지켜보며 언제나 뿌듯했습니다. 파니 그리고 소녀시대와 함께 한 음악중심 언제까지라도 잊지 못할 겁니다.

    2. 모든 방송이 레전드지만 2009년 12월 5일, 유리의 생일이었던 그 날. 제주도의 칼 바람을 맞으며 MC를 봤던 날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머나먼 제주도까지 가서 겨울의 칼 바람을 온 몸으로 맞으며 진행을 하던 파니의 모습이 무척이나 대견했답니다. 찬 바람에 코 끝이 빨개지고 두 손이 꽁꽁 얼어붙으면서도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고 꿋꿋이 MC를 보던 모습이 기억이 남네요. 방송이 끝나기 직전, 타이밍을 살피던 파니가 "유리야 생일축하해!"라며 유리를 꼭 안아주던 모습에선 멤버를 아끼는 파니의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3. 소녀시대로 활동한지 6년, 그 중 4년이라는 시간을 음악중심 MC의 자리에 있었습니다. 서툴고 어렸던 티파니양이 이제는 어엿한 숙녀가 되어 능숙하게, 때론 능청스럽게 공중파 음악프로 MC 자리를 지키는 것을 보고 언제나 뿌듯했습니다. 이제 MC 자리를 내려 놓게 되었지만, 음악중심 MC로 활동하며 느꼈던 많은 것들이 앞으로 활동하는 데 있어 좋은 경험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토요일 4시가 많이 그리워질 것 같아요. 그동안 토요일 오후를 지켜줘서 정말로 감사했습니다.

  8. giffrape 2013.04.14 23:38 신고

    1. What does [Music-core] mean to you?
    - Mu core bring me to knoe the others K-pop except SNSD
    - Mu core make me happy every saturday bcoz of the cutest MC
    - Mu core make my baby happy to be a MC
    - Mu core make my babe richhhhhhh lol
    - Mu core make my babe got a new job when K-pop go to america or another country ><
    2. What was the most memorable episode?
    - Every episode is the most memorable because i'm every joyful to see every words every expression that Fany do is so cuteeeee. i think i can laugh and smile in front of my computer. my mom always say "heyy r u crazyyy kekeke" but goodbye MC YULTI episode is special memorable for me bcuz of ur tears fany ahhhhh TT i don't like ur tears it make me cryyy too >< when i;m see ur tears i wanna die !! i don't know do u trust me ?? but i'm not liar >< on the other hands, i don't like the way when u stay strong but u don't !! fany ahh if u really want to cry or sad or anythingg plssss cryy it's ok babe u can cryyy TT i know u don't want us worry about youu but i wanna tell to you we so worry when we see in ur eyes . Ur eyes can't lie TT !! U said ! i'm doing this twice i wanna sayy i'm waiting to see u do this again lol
    3. Words of encouragement for Tiffany!
    - Fanyy ahhhhh Fany ahhhhh ur work so hard i know i feel it !!!
    plaa do everything u want !! i'm promise i will stay beside u NO MATTER WHAT !!!!!
    Fanyy ahhh don't blame urself TT everything u do is the best Fanyy ahhh !!! Can you promise me and urself ?? don't blame urself fany ahhh T__________T
    - the truth so many people don't like u but the most truth so many many many many people really really really love youu so baddd !! OK !!! hinggggg,,,*
    - i want to type so many words but i can't i just type must type three word I LOVE YOUUUUUUUUUUUUUUUUUUU !!

    ps : sometimes i thinks i look like mad man i always tweet to you in twitter >> @fany i love you kekeke
    i want you create something in social network maybe twitter or instagram TT

  9. vivivic 2013.04.15 00:02 신고

    1. 음악중심을 생각하면 매주 토요일마다 자전거를 타고 집에 돌아오던 길이 생각나요. 집 근처에서 하던 4시에 끝나는 아르바이트를 하던 때였는데, 조금이라도 늦지 않고 싶어서, 뒷사람이 늦게 올까봐 걱정하고, 오늘은 어떤 모습일지 기대하고, 교대하고 짧은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달려와서 티비 앞에 앉던 모습이 생각나요. 그 아르바이트를 했던 2년이 넘는 시간동안 항상 음악중심이 있었다는게 지금 생각해보면 신기하기도 해요. 최근 몇 달 간은 예전처럼 본방을 챙겨볼 수 없었지만, 그래도 음악중심은 항상 없으면 허전한, 주말마다 찾아오는 행복이었어요.
    2. 생각나는 꽁트도 있고, 특별무대도 있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방송은 091205에 제주도에서 했던 방송이에요. 바람도 많이 불고, 날이 추웠던 것 같은데, 마지막에 유리언니 생일을 축하해주던 모습이 너무 인상에 깊게 남아서 이 날 방송이 가장 기억에 남아요!
    3. 헤어짐은 여러 번 겪어도 익숙해지지 않아요. 지난번보다도 이번 하차가 더 아쉽고 슬퍼요. 하지만 언니 말처럼 끝이 있으면 시작이 있는 것이고, 소녀시대는 지금 이 순간에도 앞으로 나아가고 있으니깐, 지금의 모든 것도 새로운 시작도 항상 응원할게요.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일상이 지겹고 버겁게 느껴질 때면, 노래로, 영상으로, 사진으로 항상 힘이 되어줘서 고마워요. 소원을 말해봐 때부터 지금까지 꽤 긴 시간을 좋아해왔다고 생각하면서도, 언니는 그 보다 더 긴 시간동안 보고싶고, 응원하고 싶고,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사람이에요. 정말 오래오래 함께했으면 좋겠어요. 내 가수 언제나 화이팊♥

  10. Favicon of http://twitter Beatrice btwushu 2013.04.15 00:40 신고

    1. Music core is my weekly dose of music programme and is the only show I can actually stream because of my hectic schedule. Most importantly, it has the 3 best MCs-MC TaeTiSeo!! It holds a special place in my heart as it was also the only music show I went for when I was in Korea.
    2. The most memorable episode was on 7 July 2012. This was the first time I saw MC TTS live!! My extremely beautiful Fany unnie!! I was in Korea for summer school and was extremely lucky that I could actually attend it at least once after watching the stream for many years, and attend the subsequent 2 episodes. It was the best experience any overseas SONE could get. It was omg like 완전!! Daebak!!
    3. Watching you hosting the show with Yuri unnie till now, I can see how much you grow as an MC throughout the years. I am so proud of you, Fany unnie!! As you said it “If there is an end there is a start.” I will definitely wait and always look forward to seeing SNSD in future. My hardworking SNSD who are my inspiration to work hard in life too. Thanks for being the most amazing MC and I love you.

  11. Favicon of http://twitter.com/kt9823 Kevin 2013.04.15 07:47 신고

    1) Music Core was always the energy I needed to start off my weekends. It was a time where I could see Taeyeon, Tiffany, and Seohyun, or Tiffany and Yuri work together to bring about uncontrollable laughs and so much fun. It was also awesome to see the growth in each of the members as they gained more and more experience as MCs and really now are top class in the K-Pop world. I want to say congratulations to all of you and I hope that you'll make a comeback soon.
    2) It's impossible for me to pick one favorite episode because I truly enjoyed them all. Each was something new and guaranteed to make me laugh. Unfortunately, even though I couldn't watch as many episodes with Tiffany and Yuri, I never missed an episode with MC TaeTiSeo which I'm proud of. Maybe the final episode from April 13th was special because I was really proud of the ending MC TaeTiSeo gave and the special stage was amazing.
    3) Tiffany, it's always amazing to see how far you and the girls have come ever since your debut. I'm proud to be a SONE and that'll never change. I look forward to whatever is in store next for Girls' Generation. Always know that we SONEs will always be there to support all nine of you, through thick and thin. Thank you for everything you've done, and I really always hope for good health and happiness for each of you. All nine of you are amazing individuals, and I hope you ladies never forget that!

  12. 안녕 2013.04.15 20:33 신고

    1. 저 밑에 지방에 살고 있어서 음중 공방에 가기가 마음처럼 쉽지가 않더라구요. 매번 공방에 나도 가고싶다 가고싶다 속으로만 외치다가 정말 한번이라도 가서 mc파니를 봐야지 싶어서 기차를 타고 일산에 왔지만... 5분만 빨리 왔어도(지하철만 놓치지 않았어도.. 달리기가 조금만 빨랐어도...) 입장 할 수 있었을텐데, 5분 늦는 바람에 이미 소원들 다 입장했다는 얘기만 듣고 근처 카페 커피***에서 dmb로 엠씨 파니를 봤던 추억이 있어요. 그때를 떠올려보면, 비록 소원석에서 보진 못했지만 mc파니를 보는것 만으로도 행복했고 저한테는 기쁨이었습니다.
    2. 100731 빠니 생일 전 날! 하고 외쳤던 율티중심의 막방을 잊을 수가 없어요. 막방 무대에 멤버들 모두 함께 나와서 파니와 유리에게 꽃다발도 전해주고 파니 눈물도 닦아 주었던 장면이 아직도 기억에 맴도는게 그때의 파니의 눈물을 보고 있으면 마음이 짠해집니다. 저 역시도 그때가 마지막인줄 알았으니까요.
    3. 소녀시대 활동이없는 고단하고 따분한 일상 속에 유일하게 즐거움과 기쁨을 주는 음악중심 우리 안방마님 MC파니가 얼마나 고마운 존재인지 티파니 당신은 모를거에요. 가뭄의 단비로도 표현이 다 안 됩미영^^ 4년동안 매주 토요일 4시, 단 5분의 기적같은 만남 하나만을 위해 주중에 열심히 일하고, 공부하는 우리 소원들은 주말에 지치기는 커녕 토요일만되면 설렘을 가득안고 우리 엠씨퐈니를 만났어요. 그동안 파니의 찰진 애드립, 센스있는 꽁트, 예쁜 얼굴, 귀여운 표정, 사랑스러운 미소를 만날 수 있어서 정말 행복하고 감사했어요. 절대로 있지 못 할거에요. 한국 말도 어버버 하던 어린 소녀가 어느덧 안방마님이 되어 세계 각국의 큰 무대의 MC도 보게 되고, 4년동안 마치 우리 애기파니의 성장기를 보는 것 같았어요. 그동안 많이 성숙해지고 멋진어른, 그리고 강한아이가 되어가는게 눈에 보일 정도로 엄마의 마음으로 지켜보았답니다 (; 앞으로의 파니는 어떻게 성장할지 그리고 어떤 미래를 그려 나갈지 항상 응원하고 기대할게요. 그동안 정말 수고 많았어요. 사...사..사랑합니다. 정말루요. 많이 사랑해요♥

  13. 소시가 짱이야 2013.04.16 15:19 신고

    1. 티파니가 음악중심과 4년을 함께해 온 것처럼, 티파니로 인해 순전히 티파니 덕분에 음악중심과 4년을 함께한 사람이 바로 저에요. 비록 지방사는 사람이라 직접 현장 응원을 가진 못했지만 생방송으로 함께 보고 듣고 행복한 토요일을 보냈습니다. 음악방송인데 무대보다 MC컷을 더 기다리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만들어줘서, 항상 해피에너지만 가득가득 전달해줘서, 긴장되고 떨리는 생방송을 너무나도 멋지고 능숙하게 이끌어줘서 일요일보다 더 기다려지던 토요일이었습니다.
    2. 티파니, 유리의 첫무대인 놀러와. 마지막무대인 baby baby. 그리고 바로 저번주에 있었던 안녕. 까지. 누구보다 바쁘고 힘든 생활을 하는 소녀시대인거 다 아는데, MC뿐만 아니고 특별히 음중과 팬들을 위해 꾸민 여러가지 스페셜 무대들!! 그 바쁜 와중에 부지런히 더 새롭고 멋지고 예쁜 모습보여주려 애써 준 소녀시대....대다나다. bb
    3. 티파니의 마지막말처럼 끝이 있으면 다시 시작도 있으니까요. 그 시작이 언제, 어디서 어떻게 될 지는 모르지만, 티파니가 하는 것이라면 항상 응원하니깐!!! 다시 멋지게 시작해주세요. 기대하고있겠습니다. 그리고 건강! 잘 챙기세요. 수고했어요.

  14. 들리남유 2013.04.19 14:42 신고

    1. 음악중심의 파니를 보면 봄처럼 설레요~ 어느 계절이던 음중의 우리 파니의 빛나는 모습은 항상 봄같았어요~ 활동이 없던 기간에는 일주일동안 토요일만 기다리던 날도 생각나네요. 토요일이면 우리 파니의 이쁜 미소를 볼 수 있다는 생각에 일주일이 행복했어요~:) 파니도 설렜나요?^^ 묭MC의 음악중심을 보기 위해 토요일은 하루 내내 비워두고 4시만 기다렸던 날들~ 난 파니를 만날 때도 행복하지만, 파니를 생각할 때도 행복해요>_< 그렇게 4년동안, 나의 토요일을 언제나 행복하게 해줘서 고마워요~ 이젠 토요일을 생각하면 언제나 음악중심의 묭MC가 먼저 떠올라요. 그 화사한 눈빛으로 나를 달달하게 해줘서 정말 고맙고 사랑해요^^
    2. 방송볼때도 좋았는데~ 직접 스튜디오에 가서 프로페셔널한 파니의 모습을 보던 날들이 기억에 남네요~ MC컷이 없을 땐 모니터를 집중해서 보던 우리묭MC의 뒷모습! MC를 보고나면 들어오자마자 주현이와 모니터하고, 다른 가수들의 무대를 집중해서 보는 묭이의 뒷모습이 아련했어요. 내게 많은 이야기를 들려주지 않아도, 뒷 모습만으로도 행복하고 따뜻하게 해주는 여자♥ 우리 파니는 정말 중간중간에도 쉬지않고 모니터하고, 대본 외우고 하더라구요.. 그 노력으로 MC볼때 보다 부드러운 발음으로, 섬세하고 차분한 목소리로 진행하는게 너무나 감동이었어요^^ 이제는 나보다 한국어를 더 잘하는 이쁜 묭아 그대의 뒷모습만 보던 1시간도 내겐 꿈처럼 황홀했어요~정말 고마워요♥
    3. 파니야 난 너의 목소리, 미모, 성격도 좋지만, 사실 파니의 사랑스러운 인생에 더 반해요. "I know I have but the body of a weak and feeble woman; but I have the heart of a king, and of a king of England, too" (Elizabeth I) 이 말을 보면 난 파니가 먼저 생각나요~ 여린 여자이지만, 강하고 멋진 소녀 TIFFANY! 지난 6년간 지켜본 파니는 언제나 내게 감동이에요. 파니야, 살면서 혹시 슬픈일이 있을땐 너를 사랑하는 멤버들과, 가족들에게 기대어 울어요. 혼자서 끙끙대며 참지말고, 가슴속에 서러움들을 눈물로 씻어내며 언제든 다시 일어났으면 해요.그리고 슬플땐 얘기해요! 당장달려가서 등두드리며 같이 울고 토닥여줄게요
    파니야 5주년 팬미팅때, 파니가 힘들어도 팬들 때문에 웃어야 겠다고 다짐한다는 말이 내겐 큰 힘이 되고있어요. 정말고마워요.. 그렇게 언제나 든든한 팬이고 싶어요~ 파니가 부른 'Umbrella'의 가사는 오히려 내가 항상 파니에게 해주고 싶은 말이에요. When the sun shine we′ll shine together, Told you I′ll be here forever. Said I′ll always be your friend. 난 파니의 소원이라서 자랑스럽고 행복해요. 파니도 소원이 있어서 행복하도록 노력할게요.. 진심으로 사랑해요. All My Love is for you Tiffany♥

  15. Joanne 2013.04.26 21:34 신고

    1. 음악중심은 매주 토요일 (아니, 여기 LA는 늦은 금요일 밤이지...) 마다 나의 음악과 행복과 애너지의 충전 시간이였다. Whenever I was feeling tired and exhausted from all the studying and from college student life and just from the life drama that often happens, all I needed to do was watch the MC YulTi or MC TaeTiSeo cuts that were posted online, and I would instantly be smiling and laughing and doing the clapping-my-hands-while-laughing motion and dancing along with the music :) 음악중심 was for me a huge source of joy and a stress-reliever on the weekends, and it helped me to love music and have fun with it even more. And I knew that I could count on more of this joy the following week when I heard these words: 다음주에도 기대할 쇼쇼쇼!" ^v^
    2. 기억에 남는 방송은 첫방송! 2009년 04월 04 일! (티파니가 배고푼 hobo가 됐던 날, ROFL XD) 평범한, 그냥 소녀시대의 노래들을 좋아했던 팬에서 --> 완전 소시를 사랑하는 소원이 됀 날이었죠. YouTube에 있는 비디오 몇개를 보다가 소시에 대한 비디오들을 봤고 그리고 우연히 그 날 율티의 음중 MC cut이 있는 비디오를 보게 되었어요. 그 이후로 소시에 완전 푸~욱 빠쪘고 특히 MC 율티를 좋아하게 됐고 그 똑같은 날에 소원이 됐던 기억이 나요. It's an honor and great happiness to have started my journey as a SONE at the same time that you started your journey as MC Tiffany for 음악중심. Since then, my late Friday night/early Saturday mornings have never been the same, and every time we watched you MC the show was a memorable and enjoyable treat for us! ^v^
    3. 음악중심에서 음악을 사랑하는 소녀 MC Tiffany의 활동은 이제 끝이고 goodbye 했지만 또 다른데에서 또 다른 안녕, Hello를 할 수 있잖아요! 그러니까 우리는 항상 기대하면서 기다리고 support 할게요 :) Ever since that special day on April 4th, 2009, I've watched you grow and mature over the past 4 years as a singer, as a performer, and as an MC and from a young gurrrrrrrrrrrrrl (lol ^v^) to an amazing lady who is beautiful both on the outside and in the inside :) Words alone can't express all my thoughts and feelings, so I'll just say this: Thank you! Thank you for all the times you cheered us up with your eyesmile, your words, your every little action towards and for us, and of course, your music. Thank you for all that you go through and all that you do for us, to bring more happiness, joy, excitement, and light into our lives. Thank you for making us proud. Thank you for just being you: Stephanie Tiffany "Babycake" 미영 Hwang :) Fany, we love you, we love you, we love you! I'm sure you already know that, haha :D But we really do love you ^v^

  16. 백구 2013.04.28 02:41 신고

    1. 금요일 밤에 자기전 내일은 뭐하지 생각하다가 맞다! 음중보는 날이구나 하고 늘 기대되던 토요일 가끔 약속이 있어서 밖에 나가있어도 4시가되면 음중봐야되는데...어떡하지 하며 걱정하던 토요일 깨알같은 콩트를 보며 웃고있으면 옆에서 엄마가 뭐가 좋아서 웃냐며 잔소리 듣던 토요일 동생이 다른거 보자고 채널 돌리려하면 안된다고 싸우던 토요일 음중을 보면서 일주일의 스트레스를 풀었던 토요일 여러가지 일상의 추억까지 담고있는 4년간의 토요일은 정말 잊지못할거에요 2.130413 태티서음악중심 마지막날 두번째 이별이라서 그런지 아니면 밝은 모습으로 이별하고 싶었던건지 담담하게 밝게 인사하던 모습이 아직도 생각나네요 마지막 멘트를 보는 제가 다 눈물이 나더라구요 3.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쭉 지켜보면서 응원하고 있어요 항상 어떤 일이든지 열심히 하는 모습을 보며 본받아야겠다는 생각을 해요 작은일이던 큰일이던 늘 소중하게 생각하는 그 모습도 그리고 착한 마음씨까지 참 본받을 점이 많은 사람 항상 존경하는 사람 열세살 초등학생 꼬맹이가 열아홉 고삼이 되어서 공부에 찌들어 있지만 그래도 늘 저에게 힘이되고 웃음을주고 질풍노도의 시기에도 언니를 보며 무난하게 넘기고 내인생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사람인거 아시나요? 비록 해준것 없이 받기만 했지만 해줄수 있는게 응원밖에 없네요 항상 예쁜 웃음 잃지 않았으면 좋겠고 매순간 좋은일만 가득했으면 좋겠어요 어디 안가고 영원히 곁에서 응원할께요 감사합니다 그리고 사..사랑합니다.

  17. 메텔 2013.05.19 23:16 신고

    1. 우리파니가 진행한 음악중심은 첫방송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다 봤어요. 율티중심부터 태티서중심까지 전부 다요. 파니 진행솜씨가 나날이 발전하는게 눈에 보일때마다 때로는 기뻐하고 때로는 감탄하면서 봤던거 같아요. 토요일마다 오늘은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 기대감을 가질 수 있었던 것도 매주 맛볼 수 있는 작은 기쁨이었구요. 그동안 정말 수고많았어요 ^^

    2. 아무래도 첫방송, 율티중심 마지막 방송, 태티서중심 마지막 방송이 가장 기억에 남네요. 뭔가 기쁨과 슬픔, 아쉬움 등 여러 감정을 느껴서 그런거 같아요. 되돌아보면 그동안 음악중심에서 참 여러가지 일들이 있었죠. 파니와 함께 했던 좋은 추억 정말 잊지못할거 같아요.

    3. 저는 우리파니가 무엇을 하던 항상 응원할 준비가 되어있는 사람이에요^^ 노래하는 파니... 연기하는 파니... 방송진행을 하는 파니... 모두 다요. 파니주위에 파니를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점 잊지말고, 항상 건강에 유의하면서 활동해줬으면 좋겠어요. 언제나 열심히 하는 모습 보여줘서 정말 고맙고, 내가 파니팬인게 자랑스럽다 라는 생각을 가질 수 있게 해줘서 너무나 고마워요 ^^

  18. Min 2013.05.20 22:42 신고

    1. 팬이 되었을 때 첫 번째 율티 중심이 끝난 후라 많이 아쉬워하다가 다시 돌아왔을 때 얼마나 기뻤는지 모릅니다. 이후 유리씨 하차와 태티서까지, 그 중심에는 티파니씨가 버팀목이 되어 주었다고 생각합니다. 매 주 토요일 모든 약속을 미루고 기다려왔던 음악중심에서 하차한다고 했을 때, 이번에도 다시 돌아오지 않을까 하고 기대를 가졌던 것도 사실이지만 그러기에는 우리 소시가 너무 바쁘네요;;

    2. 손으로 꼽자니 어떤 방송을 뽑아야 할지 고민이 많이 됩니다만, 제주에서 바람 불고 추운 날 빨간 코로 엠씨를 보고 엔딩 때 유리씨 생일 축하를 해 줬던 때가 제일 먼저 떠오릅니다. 그리고 태티서 때 방송 사고로 당황해서 멈춰있다가
    잘 넘겼을 때도요^^

    3. 티파니씨 인터뷰를 읽으며 늘 생각합니다. 언제나 열심히 사는구나 그리고 건강한 몸과 마음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건 정말 본받고 싶다고 말이죠. 가장 기본 적인 것을 지켜나간다는 게 가장 어려운 일임에도 티파니씨는 잘 해나가고 있는 것 같거든요. 그래서 앞으로의 티파니씨가 더욱더 기대되고 응원하고 싶어집니다. 때로 외롭거나 힘들 때가 오더라도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티파니씨는 혼자가 아니라는 것, 늘 기억해 주세요!

  19. bluepinkz 2013.05.22 22:58 신고

    Ayo Miyoung ah ~ lol lol Ppani ahh ~ Ppani Ppani Tippani ~ Our lovely babycake ;A; .
    It's been 4 years eh ?
    4 years from the first time you became MuCore MC.
    14 months from the first time MC Yul has to step down and replaced by MC TaeSeo.
    Twice you had to say goodbye, first MC YulTi, second MC TTS.
    It would be a lie that I don't feel sad at all, lol I do feel sad since it means I won't have you and other Soshi members to fill my Saturday, to make my Saturday better :), but it doesn't mean I;ll drown in sadness etc lol, because as you said "If there is an end there is a start" , and I'm looking forward to it ^^v .
    Sure this is a goodbye for MC TTS, MC Fany , but I believe I will see you again in one or another way and it'll make my day brighter.

    Thanks Fany ah, thanks for you and other Soshi members (Taeng, Seobb and Yul) who brighten up my Saturday since the first time i became a SONE (which isn't long time ago, Nov 2011). I bet I'm gonna miss Soshi members as MuCore MC, again I believe this is for the best, and if you guys are fated to get step up again as MuCore MC , you guys will step up again.

    For you personally, Fany ah, I'll support anything you do, MC-ing, singing, musical actress, etc. Not only me, but I bet not only me lol, tons of people out there who love Soshi, who love you will support you in anything you do.. It's really heartwarming to see you grow within our eyes (lol I sound so old eh ? ahahaha eventho the fact I'm younger than you lol), but seriously, when I see you back then and see you now, I have this proud feeling, it is weird since I don't even know you personally, nor any of the girls, but this heartwarming, proud feelings always there, and seeing you grow in MuCore is just a pleasant feeling, really. I watched the first goodbye, MC YulTi one, and I honestly cried, I cry everytime I watch it, weird I know, it's perhaps the proud, contented, heartwarming feelings mixed by a tint of sadness since I can't stand seeing any Soshi members crying, and perhaps it's because the scene itself is touching, really.
    This second goodbye, I didn't cry, but it doesn't mean I don't feel sad, I do feel sad, but instead of crying i was smiling, because perhaps I do follow every MuCore broadcast with MC TTS (since I'm kinda new for being a SONE), and comparing the first time Taeng n Seobb became MC and for the last broadcast, I just, I just feel that heartwarming feeling again ? Seeing you guys growing with my own eyes, you guys play different role, even you, you in MC TTS is different with you in MC YulTi, and you pulled it out like a pro, it would be a total lie if i said I don't feel proud of it to all of you, for pulling such a great work for being MuCore MC (yes all of you, four of you).

    #GoodbyeMCTTS , goodbye MC Fany :'), you guys really did a great job (including you MC Yul), since this is a mixed up between two goodbye for you Fany ah , you were there when MC Yul left, and now all of you left too. MuCore won't be the same without you, without other Soshi members (for me of course) , but again,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thank you so much for giving us all of your best while you did your job as MC, despite all the tiredness and any negative feelings you felt during the broadcast, you never failed to give us all of your best, during the recording or behind the recording (from the Fanaccount). You you deserve all of the loves you get from everyone who giving out their heart their love for you, including me. You and all of the other Soshi members deserve all of the love you guys have, because Soshi loves SONEs like way SONEs love Soshi, or perhaps you guys love us even more :'). You never failed to amaze me really, and I really grateful and thankful that in my life I know you, I know Soshi, even better that in my life I love you, I love Soshi. You and other members are totally people who I look up to. So again, thanks for everything (seriously words can't really deliver how thankful and grateful I am).

    If might be a goodbye for now, but I can't wait to say hello for your next activity ^^.
    Or perhaps, greet you a hello with my own voice if I have chance to meet you in person (TEEHEE xD).

    Looking forward to your - Soshi next activity !
    You are awesome, you guys are awesome and you have to know that ^^
    I love you, I love you guys, I really do :D

    티파니 황 - 황미영 화이팅 !!!
    소녀시대 화이팅 !!!


    P.S = TeamT , you guys rock ! Thanks a bunch for making this event, this worth tons for us to deliver our feelings to Fany , we all know how much you guys love Fany here and you don't keep it to yourself but you share it with us and let us join, you guys are the sweetest :') , again thanks a bunch TeamT, you guys are the best ! Thanks for all the hardworks , everything you do and every efforts you guys put :D

    P.P.S edited this to answer the question, i didnt see the questions before OTL sorry

    so here's my answer
    1. What does [Music-core] mean to you?
    MuCore means half of my Saturday :P, since since i mostly always tried my best to stream it , it always made my Saturday brighter, MuCore with Soshi as MCs is like energizer pill for me, it means a lot since beside Soshi i can expand my knowledge a bit bout other groups (i'm too lazy to watch other music show without Soshi in it , i'm just trying to be honest here lol)

    2. What was the most memorable episode?
    From MC YulTi,
    the F1 one, the outside ep one, there's a particular scene when Fany acted like she was protecting Yul and Yul was all shy while hugging herself it was just too adorable xD (and ofc the goodbye Yul episode, T___T)
    From MC TTS,
    the one with the opening with the girls were holding umbrellas, Seobb using white tee with lion pictures,Fany a pink tshirt, and Tae with white tee with swords , it was sooo cute , since there's a particular scene that Fany showed how to do aegyo rofl, and ofc the last episode :(( it was just T___T ..

    3. Words of encouragement for Tiffany!
    (i guess i said it all on the comment above lol)
    to sum it up, Fany ahh i will support you on whatever you do, i love you and i will always do, 티파니 화이팅 !!!

  20. ㅈㄷㅇ 2013.05.23 22:40 신고

    1 다른 공개방송은 안그랬는데 유독 음악중심에서는 외국인팬분들과 이야기하게 되는 일이 많았던거 같아요 일본어라면 조금해서(ㅋㅋ) 문제 없었을텐데 중국어나 영어를 사용하시는 분들이라 손짓발짓 해가며 이야기하는데도 소녀시대 이야기라고 빵빵 터져가며 이야기한게 제일 기억에 남아요ㅋㅋㅋㅋ 2 기억에 남는 방송은 많지만 그래도 태티서 막방이 최근이라 그런지 느낀게 아직 많이 남아있는 방송이에요 막방이여서 그런지 뭔가 평소와 다른게 없는 모습인게 태연한척하는거 같아서 코끝이 찡해지고 그랬는데 나중에 다 끝나고 나서는 뭔가 그냥 시원섭섭?한 기분이 들더라구요 저는 제가 엄청 아쉬워하고 좀 울겠구나 싶었는데ㅋㅋㅋ... 그리고 마지막이라고 흐트러지지 않고 완벽하게 마무리해준 멤버들이 대견하고 뿌듯했어요 내 가수들 좀 많이 짱짱이네! 싶어서요ㅋㅋㅋㅋ 3 티파니씨는 우쭈쭈하게 되는게 심해서ㅋㅋㅋ 뭘하든 하고 싶은걸 다하고 살았음 하는 기분이에요 그게 가수던 배우던 아님 뜬금없지만 사업이던ㅋㅋㅋㅋ 뭘하든 응원하고 밀어줄게!!! 하는 마음가득이에요 그러니 하고 싶은게 있다면 망설이지 말고 많이 해보셨음 좋겠어요ㅋㅋ 그리고 항상 제게 웃음과 행복이 되어주셔서 너무 고맙습니다! /부끄/

  21. 블랑 2013.05.26 03:33 신고

    1. 팬이 된 지도 오래되었고, 내가수가 음악중심 엠씨를 맡은지도 오래되었는데 아직까지 음중을 직접 가지 못했다는 자책 속에 언젠간 꼭 직접 보고 말겠다며 다짐하던 어느 때! LG팬싸인회에서 싸인을 받고 감동과 애정이 넘쳐흘러 그 주 음악중심까지 직접 보고 왔던게 제겐 가장 생각나는 추억이 아닐까 싶어요. 그날 프로패셔널한, 이따금 뒤돌아 팬들에게 웃어주는 내 가수를 보고 아 여긴 천국이구나! 하며 다시한번 더 와야겠다는 생각을 했었는데... 그게 처음이자 마지막 음악중심이 될 줄이야ㅠㅠ 지금까지도 마지막은 아닐꺼라 믿고있어요. 천국을 맛보게 해 준 2012년 11월 17일의 음악중심 가장 떠오르는 추억이에요.

    2. 기억에 남는 방송은, 먼저 2012년 4월 28일 쇼! 음악중심인데요. 이날은 노래가 잘못나온 날, 음악중심 방송사고가 있던 날이죠! 방송사고가 나자 잘 대처하려는 모습, 그와중에 당황한 모습까지 너무너무 귀여운 날이라 생각이 나네요. 예전의.. 소학가, 그전의 블링블링팝의 엠씨파니가 생각나면서 웃음이 지어지는 방송이었습니다. 다음으로 생각나는 방송은 2009년 12월 5일 MC유리의 생일이었던 제주도에서의 쇼! 음악중심이에요. 그날따라 너무 귀엽기도 했었고, 방송 마지막에 생일 축하한다고 외치는 모습도 너무 이쁘고 해서 기억이 나네요!

    3. 오랜 기간동안 토요일을 행복하게 해 주어서 너무 고마워요. 음악중심으로 받은게 참 많은데, 많이 얻어가고 받아갔길 바래요. 전세계에서 응원을 받는 내 가수가 정말 자랑스러워요. 항상 보면 느끼지만, 정말 멋있는 사람이에요. 앞으로도 쭉 멋있는 가수로 남아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