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for a chat XD

Every one of us gets through the tough times because somebody is there, standing in the gap to close it for us - Oprah Winfrey

우리 모두는 인생의 격차를 줄여주기 위해 서 있는 그 누군가가 있기에 힘든 시간을 이겨내곤 합니다. - 오프라 윈프리


이번회의 절대적이고 상대적인 잡담편은, 조금 특별하게 두 사람에 대한 주제로 만들어볼까 합니다.

최근 파니에게 있었던 일들, 소녀시대에게 있었던 일들, 올 한해 있었던 일들 기억나시죠? 그 가운데 티파니, 그리고 유난히 파니가 '많이 관심을 기울였던' 한 사람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We wrote a story of Tiffany and Taeyeon on absolute and relative chat series. Do you remember recent events in relation to Fany, Girls' Generation, and what happened this year? Among them, this is a story of Tiffany and a person who Fany paid more attention.


 



소녀시대 김태연, 대부분은 '탱구'와 '파니' 라는 이름의 이야기.

A story of  Kim Taeyeon('Taenggu') and 'Fany'


 

*

아주 오래전 '가수가 되기 위해' 만난 사이. 그리고 지금은 '가수가 된' 사이. 앞으로 '가수가 될' 사이.

친구이자 직장동료, 때로는 가족. 동갑인데 가끔은 언니동생 같기도 하고, 어쩌면 쌍둥이 같은 사이. 성격과 취향은 정반대이지만 늘 함께하는 것도 많은 사이. 서로가 생각하는 것을 아주 잘 알고 있는 사이. 너무 가까워서 아무리 길게 설명을 해도 도저히 그 세계를 정의할 수 없는 그런 사이.

특별히 말을 하지 않아도 그저 시선의 끝 어딘가에만 있어주면 되는, 

그런 두사람의 간격. 

 

Taeyeon and Tiffany built a relationship to become signers as trainees, and now they became singers. They are fellow workers as well family. Taeyeon and Tiffany are of the same age, but sometimes they seem like elder and younger sisters or twins. Although Taeyeon and Tiffany have opposite personalities and taste, they often spend time together. They also know each other what think of, and they are very close so it is difficult to define their relationship with a detailed explanation. Taeyeon and Tiffany maintain a very close relationship which finds a peace of mind when they are with each other.

 


 

**

김태연. 소녀시대 멤버. 노래를 하기 위해 먼 곳에서부터 달려온, 파니와 환경적인 영향이 가장 비슷한 친구. 내성적인 성격이지만 친한 사람들과 함께 있으면 장난꾸러기 모드 발동. 무뚝뚝하게 보여도 한없이 여리고 은근히 잘 챙겨주는 타입. 체력은 약하지만 정신력이 강한 스타일. 혼자 있는걸 좋아하지만 때로는 혼자 있는걸 못견뎌하기도 해서 자신을 도와주는 사람들에 대한 신뢰도가 큰 편. 음악적으로 같은 미래를 보고 가고있기에 파니가 여러가지로, 배우고 싶어하는 사람. 

 

Kim Taeyeon. As a member of Girls' Generation, Taeyeon came to Seoul to become a singer from a distant area, and has the most similar environment with Tiffany. Her personality is introspective, but plays jokes on the people she is close to. Taeyeon is tenderhearted and takes care of others, while she looks a blunt person. Though Taeyeon has weak body and likes being alone, she has strong willpower and sometimes needs to someone who will be with her, so she places her trust in people who help her. Fany wants to learn from Taeyeon, because they set an some goal in respect of music.


 

스테파니황. 소녀시대 멤버. 연습생이 되고 처음으로 같이 살게 된 태연과 여태까지 살고 있는 동료. 밝고 밝고 또 밝은 한없이 외향적인데다 귀엽고 애교가 많지만 예민하고 다혈질이며 멍뭉이같은 순진무구한 외모와 달리 경제적이고 논리적인 성격이기도. 누구나에게 잘해주지만 내사람 챙기기도 잘하는 터라 친화력 좋기로 유명한 사람. 다방면에 관심이 많지만 사실은 음악적 욕심이 가장 많아서 자신보다 잘하는 사람이 있으면 어떻게든 배우고 본받으려고 하는 청출어람같은 사람.  

 

Stephanie Hwang. As a member of Girls' Generation, Tiffany has been staying with Taeyeon since they were trainees. Although Tiffany has a cheerful and outgoing personality and is full of charms, she's so sensitive and short-tempered. Moreover, she has a financial viability and logical personality unlike her meek appearance. Tiffany is very sociable, because she is kind to anyone and does quite nicely by friends and acquaintances. Tiffany with wide interests is great on the music, so she always tries to learn from those who have more remarkable singing skills than her.

 



태연이의 표현을 더 끌어내주려고..
- 태연 음원 공개 직전 V앱 전화연결

- NAVER V APP Phone Connection before Taeyeon's album is released.

 



태연-티파니 깜짝 전화연결(Click)


 

여러분들은 지금 11년만에 만난 동창의 얘기를 보고 계신 것이 아닙니다. 11년동안... 같은 집에서 365일 같이 얼굴 맞대고 사는 가족의 대화입니다ㅋㅋㅋㅋ 이거 끝나면 바로 돌아가서 만날 사이입니다ㅋㅋㅋㅋ

 

You don't watch the video for graduates who met each other for the first time in 11 years. This is a telephone conversation between families who live under the same roof for 365 days. Ha ha ha ha! Taeyeon will see Tiffany at home after finish a broadcast.

 


소녀시대로서도 태티서로서도, 또한 OST와 피쳐링 등 수없이 많은 작업을 했는데도 '단독'이라는 것에 대한 동경을 항상 마음속에 품고 있으니, 부럽기도 하고 마치 내앨범인양 설레기도 하고 그랬을 것 같네요. 서현이 작사곡이 나왔을 때도 "50번 500번 틀어주세용♡" 이라고 온갖 애교를 부려가며 선전을 도맡아 했던 전적이 있으니 말입니다(웃음) 어떻게보면 당사자인 태연이가 담담하고 조용히 긴장감을 불태우고 있을 때 파니는 긴장감이 오히려 부담이 될까봐 늘어진 분위기를 끌어올리고 의욕을 불어넣어주는 것 같아서, 이 짧은 대화를 보면서도 참 다르구나, 그리고 참 둘이 딱 들어맞는구나..란 생각을 하기도 합니다. 

 

Tiffany might be envious of Taeyeon and be so excited, just as she released the new album, because she also looked forward to a solo album though she participated in many OST and featuring as a member of Girls' Generation and TaeTiSeo. Tiffany promoted a song which SeoHyun wrote, with a mention "Listen to the song fifty and five hundred times"(smile). Fany brightens up the mood and boosts morale to relieve Taeyeon's tension, while Taeyeon quietly strings up her nerves. Through this conversation, I think Tiffany and Taeyeon is the perfect match while they differ in all manner of ways.

 


내 사람들이 최고로 예뻐야 하고 제일 멋져야 하고 가장 감동적이어야 하고, 원하는 것을 반드시 이뤄야하는 것, 그리고 그것을 옆에서 서포트해주는 것이 파니의 일상이자, 자랑거리이자, 파니의 평소 성격이죠. 진짜 연예인 아니었으면 매니저나 홍보실장하면 딱 좋을 성격이지만...파니가 너무 잘나서..연예인을 아예 하고 있으니...오히려 잘된 일인가요?(웃음)

 

Fany desires that people who she loves should be the most beautiful, wonderful and moving, and they achieve everything they want. It is Fany's life, boast and personality. Although Fany has an appropriate personality for manager or direct of communications, she became a famous singer because she's very talented. It's all the better. (smile)

 


태연이도 전화가 처음 걸려오는 화면을 보면서부터 전화를 끊을 때까지 계속 싱글벙글. 사실 '미리 계획한 것이 아니면' 갑자기 들이대는 것에 조금 약한 터라 방송 보라고 슬쩍 말은 흘렸어도 얘들이 진짜 보고있나 조금 불안해했던 것 같긴한데, 우리 매니저님은 그런 약속 허투루 듣지 않으니 걱정마시라!(웃음) 파니는 자기랑 관계된 사람들의 모니터는 철저하게 해주는 타입이니까요. 게다가 '우리 멤버'인걸요ㅎㅎ 생방송 라디오와 생방송MC도 오랫동안 했는데 왜이리 어색해하는지 모르겠어요 태연이는..ㅎㅎ여기 '생방송MC,1인MC 경력 다수보유자'인 강심장 파니에게 한수 배워야겠어요! 어쨌든 한결 안심이 된 태연이와 '우리멤버 열성팬'파니의 깨알같이 꽁냥대는 대화를 들을 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갑자기 태연이의 말수가 많아졌어요ㅋㅋ 인터넷이긴해도 어쨌든 외부로 송출되는 공식방송이라 기본적으로 '어색하게' 존대를 하고 있지만 어쩔 수 없이 흘러나오는 반말대화ㅋㅋ 그냥 막 내 주위의 친구들 같은 딱 그런 모습이죠?^^

 

Taeyeon also watched the screen with a smile while she was talking on the phone. Actually Taeyeon is passive in 'unplanned' thing, so she was anxious for whether other members watched her broadcast or not though she mentioned it in advance. However, her manager keeps promise scrupulously!(smile) Fany monitors broadcasts in respect of her acquaintances. In addition, Taeyeon is a member of Girls' Generation. Ha ha! Taeyeon should learn a lesson from Fany who has nerves of steel with careers in live broadcast MC and one-man MC! Anyway we had a good time to hear the conversation between relieved Taeyeon and 'her big fan' Fany. Taeyeon suddenly talk much. Ha ha! It was the public Internet broadcast, so both members clumsily used the honorific. Sometimes they talked slovenly. Ha ha! They looks like very comfortable friends. ^^


그 속에서도 흘러나오게 된 '오랫동안 기다렸던 것들' '응원해줬다' '기대가 된다' '바로 감동받았다' 라는 것들. '인사치레'로 들릴 수 있을지 몰라도 이들사이에서는 '진짜 신뢰'가 있어서 하는 말들이죠. 가이드부터 작사 작곡 녹음의 시기를 거치기까지 수없이 많이 옆에서 지켜보기도 하고 듣기도 하고 그랬을텐데도, 완성버전에 감정이 극대화되어 눈물이 터졌다는 얘기에 '정말 온몸으로 대하고 있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었답니다. 물론 '너는 이게 어울려'라는 말의 의미는 '얘의 성격이나 행동패턴을 알고 있어야 올바르게 조언을 해줄 수 있으니까' 라는거에요. 히든싱어에서 "5번이 태연입니다! 2번이 태연입니다!" 라고 말할 수 있었던 그 자신감에 찬 표정이 괜히 나온게 아닌 것 처럼요.

 

Taeyeon also watched the screen with a smile while she was talking on the phone. Actually Taeyeon is passive in 'unplanned' thing, so she was anxious for whether other members watched her broadcast or not though she mentioned it in advance. However, her manager keeps promise scrupulously!(smile) Fany monitors broadcasts in respect of her acquaintances. In addition, Taeyeon is a member of Girls' Generation. Ha ha! Taeyeon should learn a lesson from Fany who has nerves of steel with careers in live broadcast MC and one-man MC! Anyway we had a good time to hear the conversation between relieved Taeyeon and 'her big fan' Fany. Taeyeon suddenly talk much. Ha ha! It was the public Internet broadcast, so both members clumsily used the honorific. Sometimes they talked slovenly. Ha ha! They looks like very comfortable friends. ^^


'실망시키고 싶지 않았다' 라는 말도 그래요. 나를 너무 잘 알고 있는 사람들에게 오히려 더 기대감을 심어주고 싶었다는 일종의 '든든함'이랄까. 그런 결속력들이 서로를, 그리고 태연이를 아는 모든 사람들에게 더 멋지고 자랑스럽게 보일 수 있는 원동력이 되지 않았을까요. 사랑스러운 나의 친구, 자랑스러운 나의 친구. 그런 둘의 대화였습니다.

 

In a mention 'I didn't want to disappoint them', Taeyeon intimated that she wanted to plant a feeling of expectancy in members' mind, that is to say 'reliable'. Those solidarities might be the driving force to make her more wonderful and proud person to members and all acquaintances. It was the conversation between lovely and proud friends.


어쩌면 '집에서 보자'라는 말이 태연이의 모든 고마움의 표현을 함축하고 있는 것 같기도 하네요(웃음).

 

Perhaps, A mention 'See you at home' implies Taeyeon's mind to show appreciation to Fany.

 

 



태연이의 처음을 꼭 축하해주려고..
- 태연 리얼리티 일상의 탱9캠 공방 몰래온친구

A friend who come to Taeng9Cam Visual Show of Taeyeon's reality life to congratulate her

 



태연 : 아니 좀 더 일찍 아는척 하지..ㅠㅠ 좀더 일찍 나....리허설 하기전에 오지..

파니 : 아니 난 너 집중 깨질까봐..

 

Taeyeon : Why did you come lately?ㅠㅠ You should came here before I rehearsed.

Fany : I didn't want to make your mind less focused on tasks...


 

[성우 : 태연의 날카로운 모니터요원 티파니. 그녀의 등장이 좀 늦은데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Voice Actor : A sharp monitor manager for Taeyeon, Tiffany! There is a reason why she came lately.]

 

파니 : 제가 저번주(탱구 공방 첫주)에 가고 싶!었는데! (태연이가) 되게 예민할 수 밖에 없어서.. (그런 상황을)너무 이해하고, 그 예민함이 집중과 에너지로 바뀌거든요, 무대에서. 그래서 마음껏 집중하길 원해서 문자로 보냈거든요. 이번주까진 집중하길 바라면서 잘했으면 좋겠다, 이렇게. 자기도 지금 너무 어색하다고 혼자있는게ㅠㅠ

 

Fany : I wanted to go to the first Taenggu's Visual Show last week! But Taeyeon might be highly strung. I know her situation very well, and its sensitiveness is changed to concentration and energy on the stage. Therefore I sent a text message "I want you to concentrate on come back stage until this week". Taeyeon said she didn't acclimatize to give a vocal solo.ㅠㅠ

 


 

파니 : 이제는 자기가 원하는걸 할 시기잖아요. 본인만 만족해도 참..괜찮다..라는 이런 생각이었는데, 이렇게까지 많은 사랑을 받게 되면 더더욱 행복한거죠. (무엇보다도) 노래가 너무 좋잖아요^^

 

Fany : It's time for doing what she want. I thought it'll be fine if she satisfies her solo activity. And I am so happy because many people love her album. Above all things, her songs are so good.^^


[151031] 탱9캠&엠카 백스테이지 - 학부모,시어머니,매니저 그리고 모니터요원(클릭)


이건 지난 포스팅에서 언급했던 대화 중 일부입니다. 태연이 '아이' 공방날 사녹현장에 깜짝방문한 '몰래온친구' 파니. 몰래카메라놀이를 너무 좋아하는 소녀들인지라ㅋㅋ 혼자라도 몰카 해야한다! 정신에 집중하는 파니입니다ㅋㅋ(그와중에 장난은 쳐야겠고ㅋㅋ 몰래온친구가 방송을 타는 줄은 몰랐지만 어쨌든 팬들 앞으로 나가니 풀메는 하고오신 청담동 치맛바람 황백조님) 하지만 그냥 응원하러 간게 중요한게 아니라 온거 미리 알리지않았다고 아쉬워하는 태연이에게 "바로 가고 싶었지만 태연이 주의집중하게 해주려고 두번째에 온거다" 라는 말입니다. '무대에 서기 직전의 예민함'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같은 일을 하고 있는 가수로서의 동질감이자, '극도의 긴장감'이 어쩌면 방해를 할 수 있을거란 생각을 하고 행동한다는 그 말이 굉장히 제 마음에도 와닿았어요.

 

Above are the conversations mentioning last posting. Fany 'secretly' visited the broadcasting station to see the Taeyeon's 'I' stage. Girls' Generation likes candid shot play. Ha ha! Fany tries to take a candid shot alone. Ha ha! (She is a mischievous girl. Ha ha! Tiffany didn't know she'll be caught on camera, but she wore full makeup for her fans from Cheongdam-dong) "I wanted to visit you lately, not immediately for your concentration," Fany said to Taeyeon. Tiffany's mention which she knows 'sensitivity before a singer sings a song on the stage, and she thinks 'extreme tension' may disturb to sing a song, really touched my heart.

 

'먼저 생각하기'가 사실 쉬운 일은 아니잖아요. 남을 먼저 챙기는 일 또한 쉽지 않지만 파니는 늘 한결같이 '내사람 챙기기'에는 진짜 타고난 프로적 기질이 있는 것 같아요. 본투비홍보실장님(웃음) 그리고 단체활동을 하다가 혼자 활동하는 것에 대한 그 기묘한 긴장감을 누구보다 잘 알기에, 어떤 멤버든 개인스케줄이 있으면 꼭 그 현장에 찾아가서 힘을 주는 파니가, 이번에도 역시나 태연이와 함께 합니다. 방송이라 일부러 연출하는 것도 전혀 아니고, 파니에겐 그저 '일상'인거에요. 우리애 홍보하러 가는 그 과정이. 모니터로 보이는 태연이의 표정이나 감정잡은 모습을 꼼꼼히 챙기고, 액세서리 하나에도 심혈을 기울이며, 조명과 무대장치에 대해서도 세세하게 주의를 집중합니다. 티감독 티실장 티매니저 티PD가 하나로 겹쳐지는 상황이에요(!) 그만큼, 우리애 제일 잘하게 보여야하고, 가수로서 불편함이 없어야한다는게 파니의 맘 속에선 가장 1순위이니까요. 그런 파니의 마음을 가장 잘 이해하는 태연이라서, 무대에 올라간 태연이도 점점 긴장감이 줄고 능숙하게 노래하는 모습을 보여줬던 것 같아요. 

 

It's not easy to 'think of others before myself'. It is difficult to take care of others before myself, but Fany has a natural personality to 'take care of those who she loves'. Fany is born to be a Director of Communications.(smile). And Fany knows the tension to performing solo, so she always supports any members who has an individual schedule, also plays uncle to Taeyeon. To promoting her members is just 'daily life' to Fany, not a show for broadcasting. Fany monitors Taeyeon's face and appearance to concentrate on the emotion on the stage, and collects accessories for Taeyeon as well as observes stage lighting and setting closely. Fany acts as Ti-supervisor, Ti-director, Ti-manager and Ti-PD(!). Fany gives importance to redounding to Taeyeon and making her comfortable to sing a song. Taeyeon understood Fany's mind and sang a song very well breaking the suspense.


태연이의 무대와, 음반녹음과 진행과정들을 보면서 차근차근, 파니도 자신이 해야할 것들, 고쳐야할 것들, 어떤걸 더 열심히 해야하는지에 관한 것들을 예습하는 과정인지도 모르겠어요. 어떤 모습을 보였을 때 팬들의 반응이 이렇다라는 것이나, 관객이 호응하는 과정을 미리 파악해두는 것. 그런 의미에서 태연이는 아주 훌륭한 동경의 대상이자 공부의 결과이자 예습의 안성맞춤인 상대인 것같기도 하고, 어쩌면 태연이의 진행과정에 참여해서 도와줌으로 인해서 자신에게 맞는 적절한 방향을 찾아가는 것일 수도 있구요. 어떤 방향이든, 어떤 방법이든 분명 파니도 슬기로운 솔로로의 길을 찾을 수 있길 바라고 있습니다 :) 

 

Fany might do lessons to what should do and improve and place emphasis on, while she observed Taeyeon's stage, album recording and other preparation process. It might be some actions to fans, or provoke the audience response. In a sense, Taeyeon is an object of admiration or study to Fany, and Fany may help Taeyeon's solo debut to find her way in the near future. We're looking forward to wonderful Fany's solo debut.


 


 

태연이의 마음을 더 편하게해주려고..
- 태연 리얼리티 일상의 탱9캠 게릴라공방 스페셜게스트

 Fany makes a special guest appearance on Taeng9Cam Guerrilla Visual Show of Taeyeon's reality life to make Taeyeon confortable.



파니 : 일상의 탱구캠 소감!

태연 : 탱구캠 하면서 제가 사실 카메라랑 별로 안 친해요. 그래서 사실 시작할 때 걱정 많이 했잖아요. 이걸 가지고 나 혼자? 내 이름 걸고 방송을 해야되는데, 어떻게 해야되나..

파니 : (태연이에게)이런 경험....(기획해주신 분들께)감사드립니다ㅠㅠ(태연인 카메라랑) 좀 친해져야돼요ㅠㅠ

태연 : 근데! 이번에 이 프로그램 하면서 제가 스스로 가방에서 카메라 꺼내서, 그렇게 찍는거 봤냐고! 

파니 : (너의 그런 변화가)최고야!

태연 또 많이 도와줘가지고 파니가. 옆에서 찍어주고... 

 

Fany : What is your thought about Taeng9Cam?

Taeyeon : A you know, I'm not used to Camera. However I had to shoot my daily life with camera by myself. So I've been really worried about how I can do it.

Fany : Thanks to those who gave a chance to Taeyeon to shoot her daily life.ㅠㅠ Taeyeon should get used to camera.ㅠㅠ

Taeyeon : But! Did you see I taken camera out of a bag and shoot me by myself for this program?

Fany : It's amazing! (This program changed you)

Taeyeon : Fany helped me a lot when I shot me for the program. And she shot me...


 

파니 : 일상의 탱구캠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았던 순간이 있다면?

태연 : 그냥..제목 그대로 일상을 담은 것 자체가 너무 저한테는 감사했고 소중했고, 제 그런(지금 활동하는) 모습을 언제 남겨보겠어요.

파니 : 이거 내가 너한테 한 말 아냐?

태연 : ㅎㅎㅎ ^^;;;;;

파니 : 진짜 약간.. 태연이가 먼저 SNS 시작했었을 때 (제가 태연이)사진을 되게 많이 찍어줬었을 때...."태연아, 이런게 다 추억이야. 지금 안 찍으면 you're not gonna remember twenty↗seven~!!!!(27세때를 추억할 수 없엉~!!!)"

 

Fany : What was your most memorable moment while you shot Taeng9Cam?

Taeyeon : Well... I appreciated to shoot my daily life and it was very precious memory. I'll could not have a chance to shoot my daily life without the aid of Taeng9Cam.

Fany : I told you that before.

Taeyeon : Ha ha ha! ^^;;;;;

Fany : Well... When Taeyeon started to use SNS, I shot her pictures a lot and I told her "Taeyeon! It'll be your memory. You're not gonna remember twenty seven, if you don't take some pictures now~!!!! (You can't remember your 27 years old~!!!)"


 

파니 : 탱구에게 '일상'이란?

태연 : 저에게 일상이란...어..나 이런거 진짜 어려워하는데ㅠㅠ저에게 일상이란...쫌....

파니 : 또 이럴거지? 어떡하지 어떡하지...헉헉헉...(긴장하는 태연이 코스프레) 흐흐핳핳하하핳

태연 : 그냥 좀..일상이란, 여러분들이 모르는 나, 이기도 하고 약간 달라진 나, 이기도 하다. 자 이제 그만하죠!(민망).. 근데 한가지 말씀드리고 싶은건, 온스타일은 사랑입니다..으헣헣ㅎ 진짜..너무 좋아요 너무 감사하고. 이대로라면 그냥 평생 방송 하고 싶어요.

 

Fany : What is 'daily life' to Taenggu?

Taeyeon : Daily life is... Umm... It's very difficult to explain.ㅠㅠ Well... Daily life is...

Fany : You'll say like this. Oh no! What am I going to do? Phew!(Tense Taeyeon costume play) Ha ha ha ha ha!

Taeyeon: Well... Daily life is me everyone doesn't know as well my different image. Let's stop this!(embarrassed Taenggu)... I want to say that On Style is love... Ha ha ha... I like it. Thanks to On Style. I want to appear on this program during life.


 

파니 : (다시)탱구에게 '일상'이란?

태연 : 저에게 일상이란, 「특별한 것」.왜냐하면 저는 사실 개인적으로 지루하다...라는 생각을 많이 하고있었거든요. 제 스스로. 맨날 집에만 있고.. 파니도 매일 저한테 하는 얘기가 있었어요. 뭐라도 한번 해봐라...좀..의욕을 불어넣어주는..말을 항상 해주는 친구였어요. 이제 정말 하루하루를 의미있게 보내면 될 것 같아요. 그리고 가끔씩 이렇게 불러낼테니까 급 나올 준비들 하시구요(웃음) 나만 집순이일순 없지(으쓱으쓱)

 

 

Fany : (Again) What is 'daily life' to Taenggu?

Taeyeon : Daily life is a special thing. It's because I think I am a boring person. I always stay at home(if I have no any schedule)... Fany always tells me, "Why don't you do something for you?" She always raises my spirit with good advices. I'm going to spend meaningful time day by day. Prepare to play with me, when I unexpectedly call other members!(smile) I'll call other members out of the house.(struting)

 


태연이가 자연스럽게 카메라를 보게 되고, 자연스럽게 셀프캠을 찍게 되고, 자연스럽게 누구나와 대화를 나눌 수 있게 해주는 힘이자 옆에서 계속 부추겨주고 사진 찍어주고 말 시키고, 의욕을 불어넣어주는 일등 스탭 황매니저(웃음) 

탱구캠도, 채널소시도, 더태티서도 늘 태연이 곁에서 챙겨주고 같이 봐주고 말해주고 같이 웃어주는 묭비타민님(27세, 직업 해피니스)이라서 태연이도 의욕을 좀더 강하게 일으키게 된 것 같고, 옆에서 용기를 주니까 더 잘할 수 있을 것 같은 자신감을 갖게 되고, 집순이 바람 쐬게 밖으로 끌어내고.... 하여간 왠지 모르게 열일하고 계신 친구님인 것 같네요(웃음) 물론 그에 정말 잘 따라와주는 태연이가 있어서 파니도 의욕돋게 무언가를 끊임없이 할 수 있는 거겠죠. 진정으로 좋은 친구사이.

 

As a Taeyeon's manager, Fany encourages Taeyeon and takes pictures of her and improves morale, until Taeyeon naturally looks at camera and takes a self-photo and has a talk with everybody.(smile)

Taeyeon set more her mind on working and gain confidence and go outside the house by virtue of Fany Vitamin(27 years old; nickname: happiness) who takes care of Taeyeon and talk and smile with her together when Taeyeon acts as The TaeTiSeo and appears on Taeng9Cam and Channel Girls' Generation. Fany is a best friend who is working for Taeyeon(smile). Of course Fany can actively support Taeyeon, because of Taeyeon comforts to Fany's wishes. They've a great relationship.

 

태연이가 SNS를 처음으로 했을 때 늘 따라붙는게 '포토바이황' 혹은 '파니캠' 혹은 'with 미국친구'였어요(물론 둘다 SNS를 하고 있는 지금도 그다지 변하지 않았지만). 셀캠으로 할 수 있는 직찍 혹은 직캠의 한계를 '누군가가 대신 해주니까' 더 자유롭게 사진을 찍고 영상을 녹화할 수 있는거였죠. 늘 붙어다니니까 그런 다양하고 깨알같은 자료들도 남길 수 있는거고. 태연이도 멤버들이 사진을 찍어줄 때 오히려 더 자연스러운 포즈, 재기발랄한 표정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물론 하이패션이라던가 하이패션이라던가 하이...그만해!). 얼굴구기기 이런거?..... 우리가 모르는 태연이의 모습을, 파니는 아주 많이 알고 있고, 그만큼 태연이를 더 잘 표현해줄 수 있고, 또 태연이가 달라지는 모습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봐주는 친구. 일상의 탱구가 내겐 특별한 일상이다, 라고 했잖아요. 태연이를 특별하게 만들어주는 그 '일상'도 파니같은 친구가 곁에 있어서, 라고 볼 수도 있지않을까요.

 

When Taeyeon used SNS first time, her photos were marked with 'Photo by Hwang', 'Fany Cam' or 'with American friend'(Of course, it's same in present Taeyeon's SNS). It's able to take a picture and recorded a video more naturally, because someone helps to take a picture or shoot a video. Taeyeon and Fany could post many pictures and videos on their SNS while they stuck always. Taeyeon might naturally pose and put on a bright looks, when other members take pictures of her(such as high fashion or high fashion or high... Stop it!). Fany understands Taeyeon more than anybody else does and explains her in detail as well watches from the side as she has been changing as a friend. "Taenggu is special daily life to me," Fany said. Perhaps the 'daily life' makes Taeyeon special is due to Fany who keeps her company.


네일. 그림그리기. 게임. 혼자할 수 있는 것들이지만 사실은 누군가에게 보여주고 서로 대화도 하고 일상을 공유해야 더 재미있어지는 것들이에요. 예쁘게 그려놓고 "나 잘했지? 이거 이쁘지? 색깔 괜찮지?" 하면서 서로 토닥토닥 대화를 나눠야 하는 것들이죠. 여자들의 대화가 그런 것처럼. 특별하진 않아도 소소한 여유, '내맘대로'라는 자유로움을 같이 나누는 취미. 태연이가 잘하는 것들이지만 어쩌면 파니의 의욕충만한 충고들에서 시작된 것일지도 모르겠네요. 무대에서 '보여주는' 직업을 갖고 있는만큼 네일도, 그림도 뭐든지간에 분명 일상의 취미가 반드시 직업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조언이 아닐까요. 늘 '음악과 무대'를 위해서 이런저런 것을 염두에 두고 있는 파니(27세, 직업 능력 충만 강사)라면 말이죠.

 

Nail, painting and game. We can do those things alone, but it's more interesting to show that and to talk and share with others. We can talks with others after we draw a picture. For example, we can ask like this; "How about my picture?" "Do you like it?" "What about the color?" To keep ordinary relaxation or share 'feeling of freedom that pleases me' with others is the thing Taeyeon's good at, but it might be caused by Fany's highly motivated advices. It might be advices that daily hobbies such as nail or painting will influence on the job as they work to 'show them self' on the stage. It's because Fany(27 years old; nickname: good advisor) always is considering all things in respect of 'music and stage'.


 



태연이의 모든 것을 배려해주려고..
- 채널소시 : 태연에게 티파니란?

To considering all of things regarding Taeyeon...

- Channel Girls' Generation : What does Tiffany mean to Taeyeon? 



 

뭐 말이 필요하겠어요 티파니를? 제가?(웃음) 꼭 필요한 친구. 
(PD : 자신의 (마니또)파트너인 티파니에 관해서?) 
이 세상에 파니가 없다면...음...별로일 것 같아요. 지금 해피니스가 없어진거나 마찬가지인 것 같아요 저한테는. 
......아(눈물), 진..짜 별로다..(웃음)
- 채널소시 마니또 인터뷰 중

 

There's no need for words. (smile) Tiffany is an indispensable friend to me.

(PD : Tell me about Tiffany as your (Manitto)partner!)

If Fany doesn't exist in the world... Umm... it's very sad thing for me. It means I lose my happiness. Ah...(tears), it's so sad...(smile)

- During the interview on Channel of Girls' Generation Manitto 


누구보다 진지하게 티파니의 선물을 고민했던 태연. 과연 티파니는 내 선물을 좋아할까?
태연에게 티파니는 어떤 친구인가. 어느새 인생을 함께 걷고 있는 소중한 존재 티파니.
언제나 곁에 있는 것이 너무나 당연했던, 이세상 오직 한명뿐인 친구
햇살처럼 따스하게 태연을 감싸주었던 티파니, 서로에게 기쁨과 휴식을 주는 존재
친구 그 이상의 소울메이트. 
- 채널소시 마니또 인터뷰 중 자막

 

Taeyeon was seriously considered about a present for Tiffany. 'I wonder Tiffany will like my present.' Who is Tiffany to Taeyeon? Tiffany is a precious person who is with Taeyeon at all times. She is the most unique friend staying with her and taking care of Taeyeon warmly just as sunlight, and brings her joy and rest as a soul mate more than a friend.

- Subtitles of interview on Channel of Girls' Generation Manitto 

 


파니 : 야, 전혀 티 안냈네. (내가 니 마니또인거)몰랐어.
유리 : 눈치챈 거 하나도 없었어?
파니 : 우린 워낙 맨날 붙어다녀서..(평소와)다를게 없었어.
태연 : 사실 나도 니가 내마니또인지 까먹고있어가지고..ㅋㅋ
- 채널소시 마니또 선물증정식 중

 

Fany : Hey, what is this. I didn't know I was your manitto.

Yuri : Didn't you become aware of anything?

Fany : We always go about together... So it was nothing out of the ordinary.

Taeyeon : Actually I also forgot you were my manittor. Ha ha!

- During holding a gift presentation ceremony on Channel of Girls' Generation Manitto 


태연이가 인터뷰를 하던 중 갑자기 눈물을 흘리는 장면. 한동안 꽤 유명한 영상이었던 것 같은데, 채널소시에서의 마니또 인터뷰 중에 나왔던 얘기였네요. 이 영상은 '채널소시어워즈'에서 <베스트 신스틸러>상을 받기도 했었죠(웃음)

 

A scene Taeyeon suddenly dropped tears during an interview. It was very famous for a while and it was a scene on channel of Girls' Generation Manitto. This scene was won a <Best Scene Stiller> award on 'Channel of Girls' Generation Awards'.

 


늘 함께였던 우리 닮아간 우리 

난 너를 잃는 건 상상도 할 수 없어 

태연이가 좋아하는 자신의 노래<쌍둥이자리>의 가사. 물론 노래는 이별에 관한 것이기 때문에 딱 그 의미는 아니지만, 그저 가사만 놓고 본다면 둘사이를 가장 잘 드러내주는 단어들인 것 같아요. 

 

We stick always so we take after each other

I cannot imagine that I lose you

It's the lyrics of Taeyeon's favorite song <Gemini(The Twins)>. Of course this song is about parting, but these two columns of lyrics represent the relationship between Taeyeon and Tiffany very well.

 


아. 진짜 별로다. 

그런 의미에서 어쩌면 태연이의 '진짜 진심'이 만들어낸 말이 아닐까, 싶었어요. 늘 빙빙 돌려치기하다가도 직선적인 한두마디를 툭, 건네는 태연이가 꺼낸 말 한마디. 15살이던 태연이가 살아온 그 이후 11년의 인생에는 늘 파니가 있었고, 파니를 보면 활력이 느껴졌었고, 챙겨주고 싶은 사람, 또 한편으론 '도움을 받고 있다'는 느낌을 받는 사람이기도 한 동행자를 위해서 던진 말이기도 합니다. 파니라는 친구를 몰랐으면 내 삶이 어땠을까, 빠르게 돌아가는 태연이의 머릿속에 '즐거움'이라는 아주 큰 요소가 빠진 것 같이 느껴질 정도로 소중한 친구라는 의미. 태연이의 마음이 고맙기도 하면서, 그만큼 파니가 정말 잘했구나...란 생각이 들기도 하는 묘한 순간이었어요. 

 

Ah... it's so sad.

In a sence, Taeyeon worte the lyrics with 'her real thought'. It was a word which Taeyeon directly express her mind, though she usually talks around. Taeyeon told the word to Fany who shared her life for 11 years since she was 15 years old, and gave a lot of energy. Fany is a friend who Taeyeon wants to take care, and she makes Taeyeon to feel 'I've help from her'. 'What if I did not know Fany?' Fany is a precious friend as Taeyeon regards Fany as 'her happiness'. While I thought of it, I was thankful to Taeyeon for her mind as well as I thought Fany treated Taeyeon very well.

 


햇살처럼 따스하게 감싸주었던

그리고 더태티서와 채널소시(이후로 탱구캠도 같은 제작진입니다만)로 이어지는 동안 제작진이 가장 가까이에서 둘의 사이를 가감없이 지켜봤기 때문에 믿고 던질 수 있는 질문이었던 것 같기도 하고, 이 인터뷰 중간에 흐르는 자막과 영상도 참 좋았어요. 진심으로 전력을 다해 파니의 취향에 대해 고민하는 태연이의 모습과, 촬영기간 내내 태연이를 챙겨주는 파니의 모습이 정말로 햇살처럼 따스하게 감싸주었던, 이라는 문구와 함께 확 마음을 찡하게 만들어주는 뭔가가 있더라구요. 온몸으로 감싸줄 수 있는 따스함이라는 의미가 너무 좋았던 것 같아요. 서로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이이면서 잘 알기 때문에 먼저 말을 건넬 수 있는 표현도 많이 하게 되고, 그만큼 상대편을 더 소중하게 여길줄 알게 되는 두 사람사이. 친구보다도 가족보다도 더 끈끈한 것 같은 느낌도 들고 말이죠.

 

taking care of me warmly just as sunlight...

I think a production crew of The TaeTiSeo, Channel of Girls' Generation and Taeng9Cam might throw the question because he observed Taeyeon and Fany closely while he shot them for programs. And I like subtitles and images during the interview. A word 'taking care of Taeyeon warmly just as sunlight' reflects Taeyeon who sincerely considered Fany's taste and Fany who taken care of Taeyeon during the shooting. The relationship between Taeyeon and Fany who believe in and rely on each other, is strong than friend or family.


 


 

태연이를 보며 자신도 발전하려고..
- 더태티서 비하인드 스페셜 인터뷰

Fany wants to develop herself through Taeyeon...

- Behind Special Interview on a program 'The TaeTiSeo' 


태연 : 티파니에게 고마웠던 적, 진짜 많은데.. 그중 하나를 꼽자면, 제가 일주일 넘게 집에서 안나가고 있으니까 너 이러다가 우울해질 수 있다고 억지로 끌고나가더라구요. (어쨌든)바람쐬고 그러니까 기분도 좋아지고..(파니는)저를 기분전환시켜주는 그런 존재인 것 같아요. 되게 고마웠어요.

 

Taeyeon : I should give many thanks to Tiffany. Among them, Fany led me out of the house when I shut myself up in the house over a week. (Anyway) I refreshed myself by getting out in the air. Fany makes me change my mood. I was very glad of Fany at that time.


 

파니 : 태연이는, 저보다 되게 차분해요. 항상 한발 물러서있고, 남이 한 후에 행동하는 스타일이에요. 그래서 어떻게보면, '아, 저런걸 닮아야되겠다'라는 생각이 든다고 해야되나. 왜냐하면 저는 워낙 그때그때 풀고 그때그때 행동해야되니까.. 저도 저의 장점이자 단점이지만 태연이를 보면 그런걸 배울 수 있는 점이 참 고마워요.  

 

 

Fany : Taeyeon is calm than me. She always takes a step back to reconsider. So I think 'I should learn it'. It's because I settle a dispute immediately and act extempore. Although it's my advantage and flaw, I give thanks to Taeyeon because she let know know careful behavior.


오빠와 여동생 사이에서 늘 사람사이를 조율해왔던 둘째둥이 태연이와 언니와 오빠 아래 막내둥이였던 파니가 만나서, 태연이는 파니를 보살펴주고 파니는 태연이에게 의지하고..동갑친구이지만 때로는 서로의 언니같은 느낌으로 다가왔던 것이 "그냥 내 일상"같은 느낌으로 함께 지내는 하루하루입니다. 물론 친구이자 비즈니스 동료로서, 어느순간 각자의 길을 걷기 위해 서로의 갈림길에 설 때가 올 수도 있겠지만, 부디 다른 위치에 있더라도 늘 상대를 바라봐주고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은 가슴 저 한구석에 남아있네요.  

 

Taeyeon acted as an arbitrator between her elder brother and younger sister as the second daughter. And Fany was the youngest among older sisters and brothers. Taeyeon takes care of Fany and Fany relies on Taeyeon. Although they're the same age, they spend a time as each elder sister just as "daily life". Someday Taeyeon and Fany may stand at a crossroads for each way as a friend and business colleague. However, I hope they take care of each other even though they go another way.


자신을 잘 챙겨주는 파니에게 고마운 태연이와, 태연이의 차분함을 배우며 자신을 돌아보게되는 파니의 인터뷰. 힘들거나 고민스러운 일이 있어도 '파니의 웃음' 한번이면 사르르 풀리는 것처럼, 태연이에게도 파니의 활력이 비타민처럼, 파니에게도 태연이의 진지함과 열정이 소화제처럼, 작용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응원해요, 두 사람을.  

 

It was the interview for Taeyeon who gives thanks to Fany for her consideration and Fany who reflects on herself learning Taeyeon's placid nature. Just as 'Fany's smile' throws ordeal or worry off, I hope Fany's energy acts as vitamin to Taeyeon, and Taeyeon's seriousness and passion serves as a digestive medicine to Fany. I always cheer for two people.

 


Oh, My Favorite Song~♡♬

탱9캠 게릴라 공방에서 태연이의 UR영상이 흘러나오자, 파니가 무심코 중얼거렸던 말.

A word that Fany hums while Taeyeon appears on Taeng9Cam Guerilla Visual Show


UR 항상 나의 곁에 UR 여린 내 마음 속에...

십대시절의 태연과 스테파니.

서로의 시선 속에 자리잡고 있으면서 늘 함께 바라봤던만큼 10년이 지나도 변함없는 그들의 일상처럼, 

앞으로의 일상도 '늘 지금처럼' 이라는 말이 마음 속에서 맴돌았으면 좋겠어요.

 

UR always be with me UR in my soft heart...

I look forward that Taeyeon and Stephanie share all the joys and sorrows 'now and forever', just as they have been keeping their friendship since they were teen age girls over 10 years.


 


***

태연과 티파니에 대해서만 얘기를 했지만, 사실은 우리가 "소녀시대"라는 가수를 알게 되기까지 소녀들이 걸어왔던 시간과 노력과, 앞으로의 가능성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싶었어요. 든든하고 안정적인 면이 장점이 되어 소녀시대를 든든하게 지켜주고 있는 태연이와, 밝고 활달하고 진취력이 있는 면이 장점이 되어 소녀시대를 활력있게 만들어주고 있는 티파니. 소녀시대로서도, 태티서로서도, 솔로가수로서도, 그 어떤 모습에서든 일단은 "노래로 이야기를 하는 사람"이 되기 위해서, 서로 이끌어주는 모습이 좋아서 이렇게 길고 미묘한 이야기를 풀어나갑니다. 우리는 '소녀들'이 좋아서 모인 팀티입니다. 팀티파니, 라는 단어의 사이트이지만 어쩌면 특정한 몇몇이 아닌 모두에 대한 이야기일 수도 있겠지요. 모두를 응원하는 마음, 단지 그 한조각일뿐입니다.

 

***

Though I talked about Taeyeon and Tiffany, I actually wanted to mention how many time Girls' Generation taken their time and made their endeavors until we knew them. I wrote a long story about Taeyeon who leads Girls' Generation with calm and settled personality and Tiffany who vitalize Girls' Generation with bright, outgoing and enterprising personality. I like them because they try to become a "singer who speaks in song" as Girls' Generation, TaeTiSeo and solo singer. We're TeamT who like 'Girls Generation'. Though a word TeamTiffany is our site name, it may be a story for all members. We just support all members with all our hearts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펀지황

티파니가 좋아서 모인 사람들 팀티파니입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ㅇㅇ 2015.11.30 10:11 신고

    묭시에 올라온 글이라니..!! 노렸네노렸어 ㅋㅋ 글 감상하려다 올린시각보고 빵터져서 선댓글 남겨요 ㅋㅋ 잘읽겠습니다!! 항상 좋은글 감사해요!! 믿고 읽는 팀티글^~^

  2. ㅇㅇ 2015.11.30 22:57 신고

    태니는 정말......

  3. ㅁㅁ 2015.12.01 00:55 신고

    둘의 관계는 오랜시간 의지하고 함께하며 다져진거라 텍스트로 표현하기 정말 힘들다 생각했는데 가장 미영이 태연이의 관계를 근사치로 풀어낸게 바로 이 글이 아닐까싶어요ㅠㅠㅠㅠ보기만 해도 배부른 둘의 우정 영원하길바라요♥

    • Favicon of http://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5.12.08 00:59 신고

      사실 이 말로도 다 표현 못하는 것들이 많은데, "뭐 말이 필요하겠어요 티파니를? 제가?" 라는 말이 이 모든걸 설명해주고 있네요^^

  4. 소원1기 2015.12.01 10:08 신고

    항상 믿고 읽는 팀티! 이번 글 너무 좋네요. 데뷔때부터 지금까지 쭉 저는 소녀시대에서 맴버들 끼리의 우정, 특히 저 둘의 우정이 제일 부러웠어요. 살면서 정말 믿고 의지하는'소울매이트' 라는 친구는 몇몇 있지만, 태연이와 티파니처럼 직업적으로도 같은 길을 걸으며 서로에게 힘을 줄 수 있는 그런 친구는 정말 드물잖아요. 저 둘이 서로를 바라보는 모습만 봐도 가슴이 참 따뜻해집니다. 인간이 가지고 있는 아름다운 장점들 중 '우정' 이란 가치의 상징과도 같아 보여요. 좋은 글 잘읽었습니다.

    • Favicon of http://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5.12.08 00:57 신고

      소울메이트라는 말을 별로 생각치않고 살았었는데, 둘 사이는 진짜 단어 그대로의 의미인 것 같아요. 그냥 서로 보고만 있어도 알고, 심지어 말하는 발음에 ㅅ 자가 들어가는 것을 듣고도 안다고 하니까....^_^ 'indistructible'이라는 말이 이들을 통칭하는게 아닐까요. 파니에겐 언제나 깨어지지않을 운명의 친구이길 바래봅니다.

  5. 2015.12.17 00:36

    비밀댓글입니다

  6. 2015.12.17 01:08

    비밀댓글입니다

  7. Favicon of http://twitter.com/asmayumi asmayumi 2015.12.17 01:34 신고

    This is beautiful. Thanks for translating. I cant believe such human really alive

  8. ㅇㅇ 2015.12.17 01:43 신고

    인스타에 올라온거 보고 너무 좋아서 본문 읽으러 팀티 들어왔어요!! 이런 좋은글 써주셔서 감사합니다:) 방송에 나온거 하나하나 쓰기 쉽지않을텐데 존경해요ㅠㅠ 앞으로도 좋은 글 많이 써주세요

  9. hellotfk 2015.12.17 02:00 신고

    Thank you for translating for i-sone. TaeNy have such a beautiful friendship. I'm both envious and thankful for them.

  10. Favicon of https://twitter.com/aomTF aom66 2015.12.20 23:33 신고

    Thank you for translating. TeamT daebak ^^

  11. 묭세계 2016.01.02 01:27 신고

    태연,티파니 둘 중 한명이라도 비슷한 친구가 제 곁에 존재한다면 나도 과연 이 둘 처럼 지낼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하게 해주는 글이네요:)부럽기도하고 든든하기도하고 이렇게 멋있는 두 사람이 제가 좋아할수있는 가수라는게 행복하네요:)!

  12. Favicon of http://www.twitter.com/Dingdong_Y 딩동이 2016.01.05 23:38 신고

    물론 다른 멤버들과도 각별한 사이 겠지만 태연이와 파니는 뭐랄까 친구 보다 친구 이상의 의미를 가진 서로에게 마치 가족 같은 존재가 되어 기대고 배려하고 이해하고 ..말로 다 표현 못할 그런모습들이 그들의 우정을 더 빛나게 해주는거 같아요 항상 보면서 느끼는 것들 중 하나는 파니가 하는 행동 하나하나에서도 태연이를 향햔 배려심이 보여서 더 돈독해보이는거 같아요 집에만 있는 태연이를 밖으로 가끔 꺼내주기도 하고 .. 이런거 보면 정말 부러워요...앞으로도 그 우정 변치말고 영원하길! 이런 파니와 태연이를 좋아하고 있는 팬의 입장으로서는 정말 보기좋은 모습들인거 같아 좋네요^^

    • Favicon of http://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6.01.07 00:43 신고

      무뚝뚝하고 내성적인 태연이도 파니를 만나면 세상 다시 없게 밝게 웃고 장난을 걸고 먼저 손을 내미는 타입이 되고, 파니도 태연이가 곁에 있으면 셀카찍기의 달인, 챙겨주기의 달인, 애교부리기의 달인이 되는 것 같아요!ㅎㅎ 둘이 가까이 있는 모습을 어쩐지 조금 더 많이 보고싶은 마음이 드는 것 처럼요!!!하하

  13. Favicon of http://www.tysone.tistory.com Zansk 2016.01.12 07:40 신고

    I want to have a frienship like that <3. They are lovely girls that take care each other very well.

    Stay like family forever <3

    I Love Tiffany
    I Love Taeyeon
    I Love my Girls' Generation <3

    Thanks Team Tiffany for english version ^ ^

    (Sorry my bad english ><)

  14. 2016.01.12 13:41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www.teamtiffany.net 스펀지황 2016.01.14 12:28 신고

      전 막콘에 갔지만 파니는 전날 왔다고 전해라ㅠㅠ
      그러게요. 파니 성격에 분명 V앱으로 시작할 것 같은데 전화연결이 있으리라고 소심하게 예상(?)해봅니다ㅎㅎ

  15. sacha 2016.01.20 09:26 신고

    After reading this, i really lose my words. I'm into my tears seriously, being together for 11 years isn't easy thing. There might be hard tired but they passed those well. Even i can't imagine it. They really need each other (also with members). Being together in anytime, make them closer every second. Same as Taeyeon, I can't imagine if Tiffany didn't exist. Tiffany also being Vitamin to us. I really adore about their beautiful friendship.